2019.12.16(월)

industry

[라인-야후 통합 빅뱅]라인 지분 '전량매입' 수혜 1위는 'JP모간'주요 주주 1조8711억 받아…신중호 대표도 약 5000억 수령

서하나 기자공개 2019-11-20 08:24:41

이 기사는 2019년 11월 19일 13:50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합작법인 설립을 위해 라인 지분을 '전량매수' 하기로 결정하면서 기존 라인 주주의 대규모 수혜가 예상된다. 두 회사가 매입해야 하는 지분은 약 23.5%로, 이중 라인 주요 주주들에 흘러가는 자금은 총 1736억엔(약 1조8711억) 수준으로 추산된다.

가장 큰 수혜자는 라인 2대 주주에 오른 JP모간체이스의 아시아 전문 투자사 'MOXLEY & CO LLC'로 수익 규모가 약 457억엔(약 4921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여기에 개인 투자자로는 각각 라인 4대, 5대 주주에 올라있는 이해진 네이버 의장과 신중호 라인 대표 등이 가장 큰 폭의 수익을 올릴 예정이다.

특히 신중호 대표의 경우 최대 약 456억엔(약 4911억원)의 지분 판매 수익을 올릴 예정인데, 보유 지분율은 이해진 의장과 거의 비슷하지만 이번 '전량매수' 대상에 포함된 스톡옵션을 추가로 보유하고 있어 결과적으로 큰 차이가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해진 의장은 이번 라인 지분 매각에 따라 약 247억엔(약 2668억원)을 손에 쥘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라인 일본 홈페이지 공시자료에 따르면 라인의 전체 주식 수는 6월 말 기준 총 2억4088만3642주다. 이중 라인의 최대주주는 지분 72.64%(총 1억7499만2000주)를 보유한 네이버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합작법인 설립에 앞서 라인을 완전 자회사로 만들기 위해 '공개매수' 방식으로 기존 네이버 보유 지분을 제외한 나머지 지분 전량을 매입하기로 했다. 두 회사가 주요 주주 및 시장으로부터 사들여야 하는 라인 주식 수는 총 6589만1642주(26.87%)로, 두 회사는 이를 1주당 5200엔에 매수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약 3400억엔(약 3조6000억원)이 기존 라인 주주 및 시장으로 흘러나갈 예정이다.

네이버를 제외하고 가장 큰 수혜가 예상되는 곳은 라인 지분(3.65%)을 보유해 2대 주주에 이름을 올린 'MOXLEY & CO LLC'다. MOXLEY & CO LLC는 미국 투자은행 JP모간체이스(J.P. Morgan Chase& Co.) 명의의 일본 및 아시아 계열 투자전문회사로 2012년 1월 미국 뉴욕에 설립됐다. MOXLEY & CO LLC의 보유 지분 수는 총 878만253주로 이 지분을 전량을 매각할 시 약 457억엔(약 4921억원)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투자사가 아닌 개인으로는 신중호 라인 대표가 가장 큰 규모로 수익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신 대표는 라인 주식 476만500주(1.98%)를 보유하고 있어 순수 지분 판매 수익으로만 약 239억엔(약 2575억원)의 손에 쥘 것으로 보인다. 이와 별개로 약 300만~400만주의 스톡옵션을 추가로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많게는 지분 판매 수익이 약 456억엔(약 4911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이해진 네이버 의장 역시 459만4000주(1.91%)를 보유하고 있어 약 247억엔(약 2668억원)의 수익을 거두게 된다.

또한 라인의 3대 주주에 이름을 올린 일본 트러스티 신탁은행(Japan Trustee Services Bank, Ltd.) 역시 많은 수익을 거둘 전망이다. 보유 주식 수는 총 508만5500주(2.11%)로 이에 따라 약 264억엔(약 2850억원)을 라인 지분 매각에 따른 수익으로 인식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라인 주요 주주들을 살펴보면 주식회사 미츠비시 도쿄 UFJ 은행이 대리인으로 있는 'BNY GCM 클라이언트 계좌(CLIENT ACCOUNT) JPRD AC ISG'가 233만1728주(0.97%), 골드만삭스(GOLDMAN SACHS INTERNATIONAL)가 203만6592주(0.85%) 일본 마스터 트러스트 신탁은행(The Master Trust Bank of Japan, Ltd.) 170만7200주(0.71%) 등을 보유하고 있다. 이 투자사들도 각각 121억엔(약 1307억원), 106억엔(약1141억원), 89억엔(약 957억원) 등 수익을 올리게 된다.

LINE 지분 보유 현황

한편 네이버는 9월 말 기준 라인 지분 총 73.13%를 보유중이다. 6월 말과 보유 주식 수(1억7499만2000주)는 같지만 지분율에 소폭 변화가 있는 이유를 두고 네이버는 "이는 집계 시점의 차이로 유상증자 등으로 전체 주식 수가 변동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만약 두 회사가 이번 공개매수에서 라인 주식을 전부 취득하지 못할 경우 기존 여러 개의 주식을 합하여 발행 주식수를 줄이는 절차인 '지분병합'을 거쳐 지분 전량을 확보하기로 했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04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6 (을지로 1가) 금세기빌딩 5층대표/발행인성화용편집인이진우등록번호서울아00483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이현중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3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