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전체기사

KASBP-SF e심포지엄, 신약개발 전문가 총출동 재미한인제약인협회, 2월 4~5일 온라인 행사 개최… 최신 동향 교류·토론의 장

서은내 기자공개 2021-01-26 07:43:07

이 기사는 2021년 01월 25일 10:31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재미 한인 제약인협회 샌프란시스코 지부(Korean American Society in Biotech and Pharmaceuticals San Francisco, 이하 KASBP-SF) 심포지엄이 2월 4일과 2월 5일(한국시간 2월 5일과 2월 6일) 양일에 걸쳐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이번 심포지엄은 KASBP-SF가 주최하고 한국 GC녹십자랩셀, 한미약품, 브릿지바이오를 비롯한 13개의 한국 제약·바이오텍이 공동 후원한다. 올해는 온라인 e심포지엄으로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KASBP-SF는 2019년 1월부터 이후 매년 1월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되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가 열리기 직전 토요일에 심포지엄을 개최해왔다. 2차 심포지엄 때에는 JP모건 행사 참가차 한국에서 온 참석자들과 베이 지역(Bay Area) 참석자들을 포함 약 150명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이번 e심포지엄의 주제는 ‘Drug Discovery and Development’, ‘Business Development’, ‘Innovative Start-ups’ 등 크게 세 가지다. 미국과 한국에 소재한 제약회사, 바이오텍, 신생 스타트업에서 활동 중인 10명의 전문가들의 발표가 이어진다. 관련 스케줄, 세부 사항 확인과 심포지엄 등록은 KASBP-SF 웹사이트(www.kasbpsf.org)에서 가능하다.

연사로 △Joseph Kim 박사(Paraxel) △신영숙 박사(Kanaph Therapeutics) △김한주 박사(IMNEWRUN) △Stephen Lee(Johnson & Johnson) △윤태진 박사(Yuhan) △문병찬 변호사(RM Global Partners) △한규호 박사(MEDiC Life Scienc) △박종선 박사(InfoBoss) △문세영 팀장(ES Investor) △조아련 박사(Mirae Asset Venture Investment)가 발표를 맡는다.

‘Business Development’ 와 ‘Innovative Start-ups’ 두 세션은 이번 e심포지엄에서 처음으로 연사 발표 후 패널 토의 시간을 포함시켜 연사들과 참가자들이 활기찬 토론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 9개의 그룹으로 구성된 네트워킹 세션도 준비된다. 각 참석자들의 연구 분야 및 관심 분야를 중심으로 서로의 전문 지식을 공유하고 향후 서로 협력을 도모할 수 있도록 하는 코너다.

생명공학의 탄생지(Birthplace of Biotechnology)라는 명성에 걸맞게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은 생명 공학의 최신 산업 동향을 엿볼 수 있는 최적의 장소다. 2017년 KASBP 의 미국 7개의 지부 중 하나로 합류된 이후, KASBP-SF는 전체 KASBP의 기본 취지(신약 개발과 생명 과학에 대한 학술 정보 교류, 회원간의 유대 강화, 및 한국 제약 산업을 위한 협력)를 공유하고 있다.

KASBP-SF는 이곳 베이 지역의 잠재력 있는 젊은 한국인 및 재미 한인 2세 연구자들을 발견해내고 이들에게 취업을 위한 조언과 멘토링을 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미래 생명 과학과 제약 산업을 이끌 차세대 전문인을 양성하는데에도 힘을 기울이고 있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27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6 (을지로 1가) 금세기빌딩 5층대표/발행인성화용 편집인이진우 등록번호서울아00483
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김용관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3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