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파이낸스

[IR Briefing]신한금융, 전략적 비용절감에 자본수익성 '레벨UP'디지털전환·자본시장 부문 계열사 약진…두자릿수 ROE 달성 성과

이장준 기자공개 2021-07-28 07:29:59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7일 13:50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9월 말 종료 예정인 금융지원 프로그램 관련 건전성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 또한 디지털 투자에 대한 협업 성과를 가시화하는 한편 지속적으로 자본수익성을 '레벨 업'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노용훈 신한금융그룹그룹 재무부문 부사장(CFO)은 27일 진행된 '2021년 상반기 경영실적' 컨퍼런스 콜에서 이처럼 말했다.

신한금융은 올 상반기에만 2조4438억원의 그룹 순이익을 올리며 창립 이래 최대 실적을 거뒀다. 아울러 코로나19 불확실성 제거, 자본수익성 개선 등 성과가 가시화됐다는 점을 강조했다.

지난해부터 기업과 가계 부문에 금융지원을 통해 가파른 여신 성장세를 보였음에도 건전성 추이는 양호한 수준을 지키고 있다. 선제적 리스크관리를 통해 충당금 적립 규모는 1년 전보다 56%나 감소했다. 코로나19 금융지원을 통한 은행 이자 납입유예 원금 잔액은 올 6월 말 기준 1524억원으로 1년 전보다 규모가 축소했다.

특히 자본수익성이 두드러지게 좋아졌다. 올 상반기 기준 그룹 총자산수익률(ROA)은 0.82%로 지난해 0.6%를 크게 웃돌았다.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의 경우 최근 몇 년 새 가장 높은 수치인 11.5%를 달성했다.

*출처=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만의 전략적인 비용절감이 밑바탕이 됐다. 오프라인 채널 효율화와 더불어 비용절감 노력이 지속돼 올 상반기 그룹의 영업경비율(CIR)은 41.4%를 기록했다. 1년 전 42.5%보다 110bp 개선된 수치다.

판매관리비 자체는 증가했다. 이번 상반기 그룹 판관비는 2조6360억원으로 1년 전보다 6.8% 증가했다. 지속적인 비용 구조 개선 노력의 일환으로 은행과 금투 등에서 희망퇴직을 실시한 영향 때문이다. 이를 제외한 CIR은 40.3%로 중기 관리 타깃 목표치를 하회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계열사 가운데 ROE가 높은 증권, 캐피탈, 자산운용 등 자본시장 영역에서 수익 창출력이 커진 게 주효했다. 이들 부문이 전체 그룹 내 비은행 순이익 중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3%에 달했다.

노 부사장은 "상반기 중 약 20개 은행 점포를 통폐합했고 하반기에도 대면채널을 지속적으로 흡수하는 동시에 자본시장 부문 등 핵심 비즈니스로 인력을 재배치해 운영 효율성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출처=신한금융지주

디지털 부문에서 전략적으로 비용을 절감한 부분도 눈에 띈다. 올 상반기 1531억원의 비용을 절감했다.

특히 신한금융은 IR자료를 통해 디지털업무대행 등 대고객 채널 디지털화는 '프론트(Front)', 페이퍼리스 창구 등 대면업무 개선은 '미들(Middle)', 로봇프로세스 자동화나 내부 인프라 효율화 등 후선 업무 효율화는 '백(back)'으로 구분해 구체적으로 산출 방식을 공개했다.

가령 프론트의 경우 전체 디지털과 대면 처리건수에 디지털 커버리지, 건당 절감 업무원가를 곱해 산출한다. 신한금융은 올 2분기에만 프론트에서 253억원, 미들과 백에서 각각 338억원과 140억원의 비용을 절감했다.

*출처=신한금융지주
그룹 내 주요 디지털 플랫폼 경쟁력도 한층 향상된 양상을 보였다. 신한은행 솔(SOL) 애플리케이션의 MAU(Monthly Active Users)는 전년 말 대비 9% 늘어난 748만명, 신한카드 신한페이판(PayFAN) MAU는 같은 기간 22% 증가한 514만명에 달했다. 이에 따라 디지털 채널에서 창출한 경비차감전영업이익은 상반기 8240억원으로 1년 전 5340억원 대비 52% 가량 성장했다.

그는 "디지털 경쟁 환경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그룹사가 보유한 플랫폼 고객 커버리지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고객의 디지털 니즈가 폭주하면서 지난해 이후 그룹사의 MAU()가 가파르게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02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6 (을지로 1가) 금세기빌딩 5층대표/발행인성화용 편집인이진우 등록번호서울아00483
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김용관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2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