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인더스트리

LG헬로, 역대급 영업이익률…신사업·CAPEX 덕분 [Company Watch]미디어·렌탈 통해 다른 사업 부문 실적 만회, 설비투자 부담 줄어 5% 이익률 근접

이장준 기자공개 2022-08-09 10:55:04

이 기사는 2022년 08월 09일 08:11 thebell 유료서비스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LG헬로비전이 역대 가장 높은 수준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 사실 1년 전과 비교하면 케이블TV나 알뜰폰(MVNO) 등 실적은 주춤했지만 미디어·렌탈 등 신사업이 활력을 불어넣으며 매출 성장을 주도했다.

동시에 케이블TV 등 설비 투자 부담이 줄면서 자본적지출(CAPEX) 규모도 줄어 영업 효율성이 크게 개선됐다. 부채비율 등 재무 건전성 지표 역시 꾸준히 좋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인터넷·미디어·렌탈 성장…MVNO는 수익성 아쉬워

LG헬로비전은 올 2분기 2739억원의 영업수익을 냈다. 1년 전 2720억원과 비교해 0.7% 늘어난 수준이다.

다만 1년 새 일부 사업은 매출이 역성장했다. 케이블TV 수익은 1375억원에서 1366억원으로 감소했다. 인터넷전화(VOIP)의 수익도 같은 기간 11.2% 줄어 33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알뜰폰(MVNO) 사업 역시 1년 새 서비스수익과 단말기수익이 각각 1.6%, 44.9%씩 줄어들었다. 가입자가 늘면서 오히려 수수료 증가로 전송망 원가가 상승했다. 2분기 전송망 경비는 35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0.3% 늘었다.

MVNO 사업 특성상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이 원래 높지 않다. 최신 스마트폰 주력이 5G인 반면 MVNO는 LTE 시장을 주요 타깃으로 하는데 신형 5G 스마트폰의 경우 5G요금제만 개통할 수 있어 단말 수익도 줄었다.

LG헬로비전 관계자는 "원가 이하로는 판매하진 않지만 가장 인기 있는 MVNO 요금제의 마진도 그리 높지 않은 편"이라며 "가입자가 늘면서 알뜰폰 서비스에 쓰는 전송망 경비도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LG헬로비전은 중고 휴대폰 판매 비중을 늘리고 다른 서비스와 결합상품을 판매해 활로를 모색하겠다는 입장이다.

2분기에 이를 만회한 건 인터넷과 '기타' 부문 수익이다. LG헬로비전의 인터넷 영업수익은 2분기 303억원을 기록했다. 1년 새 7.8%의 견조한 성장률을 기록했다.

기타수익에는 렌탈·할부판매 사업, 미디어 사업 등이 포함된다. LG헬로비전은 프리미엄 가전과 의료기기 등을 렌탈, 지역방송에 기반한 문화 사업 등을 새로운 먹거리로 내세웠다.

기타수익 역시 같은 기간 7.2% 증가해 629억원을 기록했다. 본업인 케이블TV 다음으로 많은 수준이다.


◇CAPEX 줄며 유·무형자산상각비 하향 안정화

그런데 LG헬로비전의 영업이익은 눈에 띄게 늘었다. 1년 새 26.7%나 증가해 131억원에 달했다. 특히 2분기 영업이익률은 5%에 근접하며 역대 최고 수준을 경신했다. 직전 분기보다도 0.3%포인트 상승한 4.8%를 기록했다.

매출 증가에 못지않게 비용 감축 영향도 상당했다. LG헬로비전의 영업비용은 프로그램사용료가 405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다만 지난 1년 새 큰 변화는 없었다.

대신 유·무형자산 상각비 항목에서 변화가 나타났다. 유형자산 상각비는 335억원에서 297억원으로 11.5% 감소했다. 무형자산 상각비 역시 6.7% 감소해 65억원을 기록했다.

CAPEX가 줄어들며 자연스레 유·무형 자산상각비도 축소됐다. LG헬로비전의 CAPEX는 2020년 1295억원에서 이듬해 1008억원으로 줄었다. 올 들어서는 상반기까지 CAPEX 규모가 448억원에 그쳤다.


본업인 케이블TV 부문에서 추가 설비투자 부담을 덜어낸 것과 맞닿아 있다. 물론 여전히 LG헬로비전은 케이블TV 시장에서 공고한 1위 지위를 지키고 있으나 인터넷TV(IPTV),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등 강력한 경쟁자의 등장으로 시장 자체가 쪼그라들고 있다.

옛 CJ헬로비전 시절인 2014년 말 가입자 수 422만명으로 정점을 찍고 줄곧 내리막길을 걸었다. 올 3월 말 기준으로는 374만명 수준이다. 케이블TV 매출은 줄었지만 CAPEX 지출 규모 역시 함께 하향 안정화하는 양상이다.

LG헬로비전의 재무 건전성도 개선되고 있다. 2020년 LG헬로비전의 부채비율은 133.4%에 달했으나 이듬해 128.1%로 떨어졌다. 올 들어서는 1분기에 회사채 300억원을 상환했다. 수익성이 개선되고 이익잉여금이 쌓이며 6월 말 기준으로는 부채비율이 121.3%까지 하락했다.

2020년까지는 영업권 손상차손을 인식하며 당기순손실을 기록했으나 작년부터는 흑자로 돌아섰다. 이를 토대로 LG헬로비전은 일회성 이익을 제외한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의 30% 이상을 주주에게 환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02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41 영풍빌딩 5층, 6층대표/발행인성화용 편집인이진우 등록번호서울아00483
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김용관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2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