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인베스트

데일리파트너스, 바이오 혹한기 '길잡이' 역할 나섰다 투자사 지원 행사 개최…9곳 투자 유치 조력

김진현 기자공개 2022-12-06 10:55:16

이 기사는 2022년 12월 01일 17:21 thebell 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바이오 전문 벤처캐피탈(VC) 데일리파트너스가 투자 기업들의 후속 투자 유치를 돕기 위해 데모데이를 열었다. 바이오 벤처 기업들은 데모데이를 통해 로드맵을 소개하며 투자사 유치에 나섰다.

1일 데일리파트너스는 서울시 강남구 소노펠리체컨벤션 사파이어홀에서 '디랩스 데모데이(D'LABS DEMODAY)' 행사를 열었다. 데일리파트너스는 투자 기업의 후속 투자 유치와 IR을 돕기 위해 네트워킹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행사에는 데일리파트너스가 투자한 9개 기업이 참여했다. △진셀메드 △FNCT바이오텍 △아름테라퓨틱스 △미림진 △셀레메디 △라메시마 △누비랩 △팜캐드 △케이셀바이오사이언스 등이다. 데일리파트너스가 투자한 기업들이 참석해 회사 소개에 나섰다.

헤르페스바이러스를 기반으로 신약 개발에 나서고 있는 진셀메드와 항체 신약 개발사 FNCT가 행사 포문을 열었다. 진셀메드는 유전자 변형 헤르페스 바이러스를 활용해 난소암 치료제, 반려견 항암제 등을 개발하고자 하는 신약 개발사다. FCNT바이오텍은 항체 신약 개발사로 폐섬유증, 항암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뒤이어 시리즈B 라운드 투자 유치 중인 아름테라퓨틱스와 미림진도 회사의 사업 모델을 소개했다. 아름테라퓨틱스는 DNA 손상 복구 과정을 활용해 항암제 등 신약 개발에 나서고 있는 회사다.

미림진은 염증 중화 항체를 기반으로 염증 관련 질환 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는 바이오 벤처다. 류마티스 관절염, 과염증 패혈증, 아토피 등 관련 치료제 개발을 진행 중이다.

셀레메디는 비항체 면역 항암제 개발을 목표로 하는 회사다. 인체 내 단백질 소재를 활용해 항암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다. 면역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 항체 기반 항암제의 대안을 제시하겠다는 게 이들의 목표다. 15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를 추진 중이다.

신약 개발사 외에도 라세미아, 누비랩 등과 같은 바이오 벤처도 자사 기술을 소개했다. 라세미아는 식량 작물종자 기술을 바탕으로 종자 육종 기술 연구에 나서고 있다. 현재 시리즈A 라운드 투자 유치를 진행 중이다.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인 누비랩은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음식의 종류와 양을 분석하고 최적화된 헬스케어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술을 가지고 있다. 스캐닝을 통해 음식의 양과 종류를 정확히 구분해내고 이를 토대로 영양소 분석이 가능한 기술이다.

인공지능(AI) 기반 신약 후보물질 발굴 기술을 보유한 팜캐드도 데모데이를 통해 사업 현황을 소개했다. 시뮬레이션을 통한 신약후보물질 발굴 솔루션을 활용해 후보물질 발굴 시간을 단축시켜주는 솔루션으로 독자적 사업 영역을 구축해나가고 있다.

세포 배양 배지 기술을 보유한 케이셀바이오사이언스는 양산 시스템을 구축하고 바이오 벤처 회사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준비 중이다. 케이셀바이오사이언스는 중국계 생명공학 회사인 '사우전드 옥스 바이오파마슈티컬스((Thousand Oaks Bioparmaceuticals)'와 더블유에스지(WSG)의 합작법인이다. WSG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에 바이오 소재를 납품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바이오 벤처에 관심을 가진 법인 관계자, 증권사 애널리스트, 벤처캐피탈 심사역 등이 다수 참여했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02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41 영풍빌딩 5층, 6층대표/발행인성화용 편집인이진우 등록번호서울아00483
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김용관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2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