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전체기사

[thebell League Table]14% 수익 비앤아이 ‘1위’…GVA·빌리언폴드 ‘두각’[헤지펀드/멀티전략 수익률]전략 평균 수익률 -0.51%…마이다스에셋·마이퍼스트에셋 상위권

이민호 기자공개 2020-07-21 13:16:11

이 기사는 2020년 07월 16일 17:28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2020년 상반기 멀티전략(Multi-Strategy) 헤지펀드 수익률 1위는 비앤아이자산운용이 가져갔다. 비앤아이자산운용은 헤지비중을 높이고 주식 넷(net) 포지션을 줄이는 방식으로 변동성을 관리하면서도 우량주에 집중 투자하는 전략으로 14%가 넘는 수익률을 달성했다. 지브이에이자산운용, 빌리언폴드자산운용,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은 수익률 상위 10위 안에 2개씩 이름을 올리며 선전했다.

◇비앤아이 14% 상회 ‘1위’…마이다스에셋 성과 꾸준

더벨 헤지펀드 리그테이블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말 기준 운용기간 1년 이상 설정액 100억원 이상의 조건을 충족하는 79개 멀티전략 헤지펀드의 단순 평균수익률은 마이너스(-) 0.51%다. 이 중 37개 펀드가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고 42개 펀드는 마이너스 수익률에 그쳤다. 이들 펀드의 설정규모는 3조1970억원으로 집계됐다. 2019년말과 비교하면 펀드수는 같았고 설정액은 5050억원 감소했다.

비앤아이자산운용 ‘비앤아이 브리스틀콘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는 14.85%의 수익률로 전체 멀티전략 헤지펀드 중 1위에 올랐다. 2018년 1월 설정된 이 펀드는 2019년말 설정액이 96억원이었지만 2020년 상반기말 128억원으로 늘리며 재진입했다.

이 펀드는 주식 그로스 포지션(gross position)을 펀드자산의 100% 미만으로 운용한다. 이 중 주식 넷포지션(net position)은 50% 미만이며 나머지 50% 미만은 선물이나 옵션을 이용해 헤지전략을 구사한다. 주식 외에도 IPO와 메자닌을 펀드자산의 10% 수준으로 편입하고 있다.

2020년 상반기에는 풋옵션을 이용해 헤지비중을 높이는 반면 주식 넷포지션을 줄여 변동성이 큰 장세에서 리스크관리에 나선 전략이 주효했다. 여기에 섹터를 가리지 않는 우량주 중심 투자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 이후 반등하는 장세에서 수익률을 끌어올렸다.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마이다스 콜라보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는 10.83%의 수익률로 2위에 안착했다. 설정액 109억원 규모의 이 펀드는 국내외 주식 롱숏전략을 포함해 공모주, 블록딜, 프리IPO 등 이벤트드리븐(Event Driven) 전략을 병행한다.

3월 이후 반등장에서 주가 회복이 빠른 종목 중심의 글로벌주식 롱 포지션에서 수익 기여도가 높았다. 이 펀드는 2019년에도 5G와 비메모리 관련 국내주식 롱 포지션에서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며 헤지펀드 리그테이블에서 멀티전략 수익률 2위(27.47%)에 오르기도 했다.

마이퍼스트에셋자산운용 ‘마이퍼스트에셋 First Gift 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 제1호’는 9.56%의 수익률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펀드는 주식 그로스 포지션에 약 70%, 프리IPO에 나머지 30%를 투자한다. 경제지표, 정책, 수급 등 지표를 반영하는 자체 시스템을 도입해 넷포지션을 결정하는 방식으로 변동성 관리에 나선 것이 주효했다. 여기에 언택트(untact·비대면) 관련주인 네이버와 카카오, 실적 개선을 보인 제일제당과 하이트진로 등 종목 선정에 성공한 것도 한몫 했다.


◇지브이에이 3·5위 ‘발군’…빌리언폴드·타임폴리오 상위권 안착

지브이에이자산운용, 빌리언폴드자산운용,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은 각각 2개 펀드를 수익률 상위 10위 안에 안착시켰다. 특히 지브이에이자산운용은 ‘지브이에이 Fortress-A 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을 10.03%의 수익률로 3위에 올렸고 ‘지브이에이 Fortress-V 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도 7.80%로 5위에 안착시키며 발군의 실력을 보였다.

지브이에이자산운용 멀티전략 펀드는 약 150개의 개별종목에 분산투자하며 상장주식이나 메자닌이 중심이 된다. 2020년 상반기의 경우 3월초 급락장에서 변동성 트레이딩 전략 포지션이 맞아떨어진 것이 주효했다. 3월 중순 반등장에서도 편입종목들이 골고루 수익에 기여했다.

빌리언폴드자산운용 ‘빌리언폴드 Billion Beat-MS 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과 ‘빌리언폴드 Billion Beat-RV 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은 각각 7.13%와 6.45%의 수익률로 6위와 8위에 올랐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매출 성장과 비용 절감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는 음식료, 건강기능식품, 전기차 등 업종에서의 핵심 주도주를 저점 매수한 전략이 맞아떨어졌다. 여기에 5월 MSCI, 6월 코스피200 등 인덱스 신규편입 전략도 유효했다.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은 ‘타임폴리오 The Time-A 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을 6.80%의 수익률로 7위에 올렸고 ‘타임폴리오 The Time-M 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을 6.36%로 9위에 안착시켰다. 이들 펀드는 국내외 주식 롱숏을 중심으로 프리IPO, 메자닌, 채권 차익거래 등 다양한 전략을 병행한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27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6 (을지로 1가) 금세기빌딩 5층대표/발행인성화용 편집인이진우 등록번호서울아00483
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이현중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3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