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Home > Content > News > Articles (공개기사)
artical 딜이있는곳에벨이울립니다

페이지타이틀

  • 대성창투, 애니메이션 '리틀스톤즈' 프로젝트 6억 투자

  • 구름빵 만든 장재운 감독 차기작...국내 최초 3D 뮤지컬 애니메이션

작성자

  • 이윤재 기자  |  공개 2014-04-11 08:23:53
  • 프린트 빼기더하기

본문내용

이 기사는 2014년 04월 09일 08:58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대성창업투자가 3D 애니메이션 '리틀스톤즈' 프로젝트에 투자했다.

리틀스톤즈 포스터
리틀스톤즈 포스터
9일 벤처캐피탈업계에 따르면 대성창업투자는 피엔아이시스템이 제작하는 애니메이션 '리틀스톤즈' 프로젝트에 대해 6억 원을 투자했다. 투자금은 'IBK-대성 문화콘텐츠 강소기업 투자조합'을 통해 조달했다.

리틀스톤즈는 지난 2008년부터 KBS에서 방영됐던 인기 TV애니메이션 '구름빵'을 만든 장재운 감독의 차기작이다. 대성창업투자 관계자는 "과거 성공경험을 바탕으로 자신이 잘할 수 있는 영역에서 참신한 소재를 접목해나가고 있어, 시장기대감이 높다"며 "스타감독의 작품은 방영과 판권, 라이선스, 해외판매 등 분야에서 긍정적으로 작용한다"고 밝혔다.

리틀스톤즈는 2015년 TV 방영을 목표로 편당 11분 30초씩 총 52부작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제주도를 배경으로 노래와 춤, 연기가 어우러진 국내 최초 3D 뮤지컬 애니메이션으로 꾸려진다. 주시청대상은 만 2~5세 미취학 아동이다.

대성창업투자 관계자는 "국내 최초 3D 뮤지컬 애니메이션을 지향하면서 장르적 신선함을 확보했다"며 "어린이를 타깃으로 한 애니메이션의 기본 전제조건인 교훈적 주제의식도 내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작사인 피엔아이시스템(P&I System)은 지난해 7월 대성창업투자가 상환전환우선주(RCPS) 10억 원어치를 투자한 3D 시뮬레이션 전문 개발업체다. 3D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은 군대에서 낙하산 시뮬레이션 등 훈련 목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2012년 '아시아 애니메이션 라운드(AAR)'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던 유아용 애니메이션 '모두모두쇼'는 52부작으로 방영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list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