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Home > Content > News > Articles (공개기사)
artical 딜이있는곳에벨이울립니다

페이지타이틀

  • 디캠프, 1년간 10개 스타트업에 직접 투자

  • 보육 프로그램 '디엔젤' 운영...8% 등 핀테크 스타트업 3곳도 포함

작성자

  • 신수아 기자  |  공개 2016-05-30 08:19:14
  • 프린트 빼기더하기

본문내용

이 기사는 2016년 05월 25일 15:16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이 운영하는 창업지원센터 디캠프(D.CAMP)가 입주와 투자 기회를 제공하는 ‘디엔젤(D.ANGEL)'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 1년 간 총 10개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디캠프는 최근 위치정보 제공 사업자인 로플랫과 로봇어드바이저 자산관리 기업인 비에스엠아이티에 투자를 집행했다. 지난해 5월 디엔젤 프로그램을 통해 P2P 대출 사업자 에잇퍼센트(8%)에 첫 투자한 이후 10번째 투자다.

디엔젤은 디캠프가 월례 데모데이 행사인 ‘디데이(D.DAY)' 출전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보육 프로그램이다. 디캠프는 디데이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스타트업을 선발해 6개월 무료 입주 기회를 주고 이 가운데 유망한 스타트업에 최대 1억 원의 종자돈을 투자한다.

로플랫은 지난 2월 디데이에 출전한 스타트업으로 자체 개발한 실내위치측정 기술을 활용해 유통업체 등에 세분화된 위치정보를 제공한다. 금년 1월 디데이에서 우승한 비에스엠아이티는 로봇어드바이저 ‘파봇(FABOT)'을 이용해 종합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밖에도 디캠프가 디엔젤 프로그램을 통해 직접 투자한 스타트업으로는 스마트포캐스트, 멋집, 쓰리클랩스, 와이퍼, 워시스왓, 엑스바엑스, 프랑코지, 플레이팅 등이 있다. 이 가운데 에잇퍼센트, 스마트포캐스트, 비에스엠아이티 등 3개 기업은 모두 핀테크 회사다.

스마트포캐스트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주가예측 서비스를 제공하고 멋집은 인디 디자이너와 소매업자를 연결하는 패션 플랫폼 ‘핫소스'를 개발, 현재 베타 테스트 중이다. 와이퍼는 손세차 배달 서비스를, 쓰리클랩스는 미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아동복 역직구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광현 디캠프 센터장은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해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육성하기 위해 마련한 프로그램이다"며 "단발성 데모데이에 그치지 않고 스타트업들이 원하는 업무공간과 초기 투자금을 지원함으로써 창업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은행연합회 소속 18개 은행 등이 창업을 활성화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2012년 5월 5000억원을 출자해 설립한 비영리재단이다. 디캠프는 이 재단이 이듬해 3월 개소한 창업지원센터로 창업공간 제공, 창업 행사 개최, 스타트업 투자 등의 일을 한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list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