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Home > Content > News > Articles (공개기사)
artical 딜이있는곳에벨이울립니다

페이지타이틀

  • 현대그룹의 VC, 신기술금융사로 가닥

  • 현대투자네트워크 '신기술금융사' 등록 추진…설립자본금 100억 규모

작성자

  • 양정우 기자  |  공개 2017-03-14 07:23:00
  • 프린트 빼기더하기

본문내용

이 기사는 2017년 03월 09일 07:47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현대그룹의 벤처캐피탈로 전면 재편되는 현대투자네트워크가 신기술사업금융회사(이하 신기술금융사) 등록을 추진한다. 창업투자회사가 아닌 신기술금융사를 그룹 대표 투자사의 '비히클(Vehicle)'로 낙점했다.

clip20170308152811
9일 벤처캐피탈업계에 따르면 현대투자네트워크는 최근 신기술금융사로 등록하는 방안을 내부 방침으로 확정했다. 제반 여건을 완비하면 금융감독원에 라이선스 발급을 신청할 예정이다.

국내 벤처투자 시장을 누비는 벤처캐피탈은 크게 창업투자회사와 신기술금융사로 분류된다. 아직까지는 창업투자회사가 절대 다수를 차지하지만 근래 들어 신기술금융사가 부쩍 늘어나는 추세다.

신기술금융사는 설립자본금 기준(100억 원)이 창업투자회사(50억 원)보다 높지만 그만큼 투자가 자유롭다는 강점을 갖고 있다. 때문에 자금 여력이 충분하다면 신기술금융사를 선택하는 게 최근 투자업계의 트렌드다.

창업투자회사의 투자기구인 창업투자조합과 한국벤처투자조합(KVF)은 태생적으로 벤처기업에 투자하기 위해 고안됐다. '중소기업창업지원법' 등에서 펀드의 일정 비율을 벤처에 한정해 투자하도록 강제하는 이유다.

반면 신기술금융사의 신기술사업투자조합(이하 신기술조합)은 법적 제한의 강도가 덜한 편이다. '여신전문금융업법'에 따르면 벤처기업과 스타트업(Start-Up)을 넘어 국내 중소기업 대부분이 투자처로 포함된다.

현대그룹은 현대투자네트워크를 재편하면서 이런 장단점을 심도있게 분석한 것으로 보인다. 사실 투자에만 초점을 맞춘다면 신기술금융사가 유리한 편이다. 현대그룹이 '재건'을 목표로 삼을 만큼 사세가 꺾였지만 수십 억 원 때문에 갈팡질팡할 수준으로 격하되지는 않았다.

현대투자네트워크가 신기술금융사로 등록하면 향후 투자 섹터를 넓힐 여력도 충분히 확보된다. 신기술조합은 일반 벤처펀드(창업투자조합 등)와 비교해 메자닌과 프리IPO 등 다양한 투자 영역에서 운용하기가 수월하다.

현대투자네트워크는 설립자본금으로 약 100억 원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지난 1월 주주총회에서 정관 상 발행할 주식 총수를 1000만 주로 확대하는 안건을 결의하기도 했다. 자본금 확충을 시도하기 위해 사전 작업에 나섰던 것이다.

이제 남은 관건은 현대그룹 오너 일가의 경영 참여 여부로 좁혀졌다. 지난해 말 기준 현대투자네트워크는 현정은 회장과 장남 정영선씨가 각각 지분 40%를 쥐고 있다. 장녀 정지이 현대유엔아이 전무와 차녀 정영이씨가 '깜짝' 등장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현대그룹은 벤처캐피탈로 거듭날 현대투자네트워크의 신임 대표로 박성용 HB인베스트먼트 부사장을 내정했다. 조만간 신기술금융사 등록을 신청하는 동시에 정식으로 인사 발령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list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