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Home > Content > News > Articles (공개기사)
artical 딜이있는곳에벨이울립니다

페이지타이틀

  • 알리안츠생명, 2180억 유상증자 단행

  • RBC비율 37.49%P 개선 효과

작성자

  • 윤 동 기자  |  공개 2017-03-21 11:43:05
  • 프린트 빼기더하기

본문내용

이 기사는 2017년 03월 21일 11:42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최근 건전성이 위험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알리안츠생명보험이 대규모 자본 확충에 나선다.

알리안츠생명은 지난 17일 이사회를 열고 2180억 원 규모의 주주배정방식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0일 공시했다. 신주의 배정자는 알리안츠생명의 최대주주(지분율 100%)인 안방그룹홀딩스(Anbang Group Holdings)이며, 납입일은 오는 24일이다.

알리안츠생명의 유상증자는 건전성을 제고하고 보험부채 시가평가를 골자로 한 IFRS17(국제회계기준)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보험업계에서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200.67% 수준이었던 알리안츠생명의 RBC(지급여력)비율이 238.16%로 37.49%포인트 개선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크기변환_알리안츠생명 RBC비율 추이

그러나 향후 IFRS17에 완전히 대비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자본을 확충하지는 못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미 RBC비율 300%가 넘는 삼성생명 등 대형사도 추가적인 자본 확충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는 상황에서 알리안츠생명이 유상증자 한 번에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다는 의미다.

특히 알리안츠생명은 지난해 법인세차감전순손실 3억 원을 기록하는 등 대규모 적자를 냈기 때문에 RBC비율이 추가적으로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알리안츠생명은 그동안 보험부채적정성 평가(LAT)에서 책임준비금 적립액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는 등 건전성이 좋지 못했다"며 "이번 유상증자는 물론 추가적인 자본 확충이 필요한 상태"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list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