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Home > Content > News > Articles (공개기사)
artical 딜이있는곳에벨이울립니다

페이지타이틀

  • 집단대출 원천차단, PF시장 5분의1 토막

  • [Market Watch]신규 PF 실종…투자자 "집단대출 해결해 와라"

작성자

  • 임정수 기자  |  공개 2017-04-19 16:37:03
  • 프린트 빼기더하기

본문내용

이 기사는 2017년 04월 18일 07:12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중도금 집단대출이 원천 차단되면서 프로젝트파이낸싱(PF) 업계에도 비상이 걸렸다. 건설사들이 사업 수주에 소극적으로 변하면서 신규 PF 딜이 급감했다. PF를 추진한다 하더라도 자금을 제공할 대주단 모집이 어려워진 상황이다. 투자 기관들이 집단대출이 확보되지 않는 경우 자금 집행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1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PF 딜이 지난 해의 20%~30%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금융 당국이 제 2금융권에도 집단대출을 하지 못하도록 지도하면서 PF 딜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증권사를 비롯한 PF업계는 당장 먹거리에 대한 고민이 커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건설사들이 PF 사업에 상당히 소극적인 스탠스로 돌아섰다"면서 "중도금 집단대출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시장 회복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전망했다.

실제로 PF 사업이 추진된다 하더라도 넘어야 할 산은 또 있다. 집단대출 봉쇄로 PF 투자자 모집이 어려워졌다. 대부분의 투자 기관들이 집단대출이 확보되지 않은 사업장에는 투자 자금을 집행하지 않겠다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증권사 PF 담당 임원은 "수(受)분양자들이 중도금 대출을 받기 어려운 상황에서는 실제 계약률이 낮아지거나 계약을 취소하거나 하는 등 PF 사업성이 떨어질 가능성이 농후하다"면서 "투자자들도 사업성 저하에 대한 리스크를 부담하지 않으려고 집단대출 확보를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PF 사업의 주요 투자자인 보험사, 공제회, 여전사 등이 모두 집단대출 문제에 대한 해결책 없이는 대주단 참여를 하지 않으려고 한다"면서 "현재 시장에 나와 있는 PF 딜도 투자자 모집이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자금 모집을 주관하는 증권사들은 투자 기관의 요구에 난감한 상황이다. 분양도 이뤄지지 않은 사업장의 집단대출을 사전에 확보하는 일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신용도가 우량한 신탁사들도 PF 조달이 어렵기는 마찬가지다.

업계 관계자는 "투자자들이 중도금 대출에 대한 금융권의 사전 확약이나 협의 기관, 중도금 지원 한도 등을 제시해 주기를 요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하지만 현실적으로 주관사들이 투자자 요구를 맞추기는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90% 보증을 해 주고 건설사가 일부 책임을 지는 경우 집단대출 문제가 풀리는 상황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이런 경우는 극소수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설사 보증을 받는다고 하더라도 금융회사가 집단대출을 거절하면 사업 진행이 어려워진다"고 덧붙였다.

한 증권사 임원은 "중도금 집단대출은 가계 대출의 10% 밖에 되지 않는데다 연체율도 상당히 낮다"면서 "가계대출을 줄인다는 명목 하에 PF 사업의 정상적인 금융 조달 흐름이 막혀 있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list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