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Home > Content > News > Articles (공개기사)
artical 딜이있는곳에벨이울립니다

페이지타이틀

  • LGD, 中투자로 토키 증착기 수급전쟁도 우위

  • ③모회사 캐논, 노광+증착기 패키지 구매자에게 우선권

작성자

  • 이경주 기자  |  공개 2017-07-25 07:03:06
  • 프린트 빼기더하기

본문내용

이 기사는 2017년 07월 25일 07:01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LG디스플레이(LGD)가 중국 광저우에 TV용 8.5세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신공장을 지으면서 스마트폰용 6세대 OLED패널 투자에도 상당한 도움을 받을 전망이다. 6세대 공정 핵심설비인 증착장비 수급이 용이해 지기 때문이다.

증착장비 수급은 그간 패널제조사들의 중소형 OLED 시장 진입에 최대 난관이 돼왔다.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한 업계 1위 토키(Tokki)의 공급량이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토키의 모회사 캐논이 최근 노광기와 토키 증착기를 패키지로 사가는 고객사를 우대하기 시작하면서 LGD는 증착기 수급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중국 8.5세대 OLED 공장에 노광기가 대거 필요하기 때문이다.

25일 디스플레이와 증권업계에 따르면 LGD는 8.5세대 OLED용 노광기를 공급받기 위해 캐논과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 TV용 OLED 패널 공장을 짓기로 하면서 초기 공정에 필요한 노광기 수급에 나섰다.

LGD는 중국 공기업과 공동투자 방식으로 광저우에 8.5세대 OLED 공장을 짓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는 중국측과 합작법인 지분율을 조율하는 단계다. 공장 생산능력은 월 60K나 90K 둘 중 하나로 정한다는 방침이다.

노광(露光)기는 대형 OLED 패널 생산에서 초기 공정을 담당한다. 노광기를 통해 박막 TFT(박막 트랜지스터) 기판에 빛을 쏴 회로패턴을 그리고 이후 식각과 증착공정이 진행된다. 글로벌 노광기 공급업체는 니콘과 캐논으로 시장을 거의 독점하고 있다. 두 업체 중에서도 니콘 점유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글로벌 OLED 투자가 본격화 되면서 니콘과 캐논은 노광기 수주 경쟁을 펼치게 됐다. 하지만 업계 1위 니콘에 주문이 쏠리자 캐논은 희소성이 높은 자회사 토키의 6세대 증착장비를 자사 노광기와 패키지로 판매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증착장비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LGD 입장에서는 희소식이다. 8.5세대 투자로 어차피 노광기를 사야 하는 입장에서 6세대 증착장비까지 덤으로 확보하게 되는 1석 2조 효과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LGD가 니콘이 아닌 캐논과 접촉하고 있는 것도 이 같은 관측에 힘을 싣는다.

LGD는 2015년부터 경북 구미에 E5공장을 지어 중소형 OLED투자를 본격화했지만 핵심인 증착장비는 토키 제품을 활용하지 못했다. E5공장에는 국내 선익시스템 장비 2대가 배치돼 있다. E5는 오는 8월 가동을 시작한다.

이후 LGD는 토키 장비 수급에 성공했지만 3대를 확보하는 데 그쳤다. LGD는 내년 상반기 가동 예정인 경기 파주 E6라인에 토키 장비를 올 5월 1대 들이는데 성공했다. 올해 12월과 내년 2월에도 각 한 대씩 추가 입고될 예정이다.

결과적으로 LGD는 8.5세대 투자를 계기로 6세대 투자도 더욱 확대할 가능성이 높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캐논에게 대형 노광기 발주를 내야 자회사 토키 6세대 증착기를 우선적으로 받을 수 있다"며 "LGD는 노광기를 12대 정도 주문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6세대 투자도 많아질 것이라는 의미"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광기 12대 수준이면 중국 신공장의 증설 물량을 커버하는 수준이 된다"며 "증착기의 경우 패키지로 구매해 국내 중소형 OLED 용 6세대 패널 공장 등으로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list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