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Home > Content > News > Articles (공개기사)
artical 딜이있는곳에벨이울립니다

페이지타이틀

  • 우미건설, 베트남 주택시장에 도전장

  • 호치민 현지법인 '우미비나' 설립...해외 첫 노크

작성자

  • 이명관 기자  |  공개 2017-09-05 08:28:56
  • 프린트 빼기더하기

본문내용

이 기사는 2017년 09월 04일 10:24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우미건설이 베트남 주택건설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우미건설은 지난달 베트남 호치민에 '우미비나(WOOMI VINA)를 설립했다. 이번 베트남 시장 진출은 신시장 개척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졌다.

우미건설 관계자는 "단기적인 수익 창출이 아닌 장기적 관점에서 전략을 세울 예정"이라며 "주택사업 경험을 살려 부동산 투자와 운영 사업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미건설의 해외 시장 공략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사업이 안정 궤도에 진입하면서 해외로 눈을 돌렸다. 우미건설은 지난해 매출액 4372억 원, 영업이익 668억 원을 각각 올렸다. 이는 1991년 설립 이래 최대 실적이다.

실적을 견인한 것은 주택사업이다. 우미건설은 매년 수익성이 높은 택지지구 위주의 분양사업을 늘렸다. 지난해 분양 매출액은 1635억 원으로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7.39%를 기록했다. 이는 2015년 28.22%대비 약 9.17%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우미건설이 첫 번째 해외 진출 거점으로 베트남을 선택한 데에는 최근 현지 부동산 시장 호황이 크게 작용했다. 베트남 부동산 시장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수년 동안 침체에 빠져있었으나 정부 지원으로 2015년부터 차츰 살아나기 시작했다.

베트남 정부는 부동산 시장을 살리기 위해 △대규모 사회주택(Social Housing) 조성사업 △토지법과 외국인 투자법을 개정해 외국인의 부동산 투자 유치 등의 초지를 취했다. 그 덕분에 2015년 이후 호치민시에서만 연간 최대인 55개의 프로젝트가 가동됐다. 올해는 실수요자 중심의 중저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list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