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Home > Content > News > Articles (공개기사)
artical 딜이있는곳에벨이울립니다

페이지타이틀

  • 산업은행, 북한에 막힌 한국물 활로 뚫다

  • [Deal Story]핵실험 이후 첫 딜 성공…벤치마크 제공, KP 맏형 역할 수행

작성자

  • 이길용 기자  |  공개 2017-09-14 16:49:04
  • 프린트 빼기더하기

본문내용

이 기사는 2017년 09월 13일 16:54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북한의 6차 핵실험 여파로 한국물 시장은 사실상 문을 닫았다. 치솟는 신용부도스왑(Credit Default Swap·CDS)도 부담스러웠지만 글로벌 채권 투자자들이 한국에 대한 지정학적 리스크를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영향도 있었다.

예정된 발행 윈도우(Window)보다 한 주 미뤄 딜을 개시했던 산업은행은 한국물 발행사를 대표해 총대를 메고 주문을 받았다.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충분한 주문 물량을 확보하면서 북한 핵실험 이후 첫 딜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맏형 격인 산업은행이 한국물 시장의 활로를 뚫어주면서 향후 한국물 발행을 준비하고 있는 은행과 기업들은 이전보다 개선된 환경에서 딜을 진행할 여건을 마련했다.

산업은행은 지난 12일 아시아 시장에서 전격적으로 글로벌본드 발행을 선언(announce)하고 투자자 모집에 돌입했다. 트랜치(tranche)는 3개로 나눴다. 3년물은 변동금리부채권(FRN)으로, 5.5년물은 고정금리부채권(FXD)으로 구성했다. 지난 2월에 발행했던 5년물 FRN을 추가발행(Re-Tap)하는 트랜치도 넣었다.

이니셜 가이던스(Initial Pricing Guidance·IPG, 최초 제시 금리)는 3년물 FRN과 Re-Tap의 경우 3개월 리보(Libor)에 각각 80bp(area)와 85~90bp를 가산한 수준으로 제시했다. 5.5년물 FXD는 미국 국채 5년물 금리(5T)에 115bp(area)를 더한 수준으로 공표했다.

북빌딩(수요예측) 과정에서 부침이 있었지만 발행에는 무리가 없을 정도로 충분한 수요가 들어왔다. 3년물 FRN과 5년물 FXD는 각각 8억 달러와 7억 달러의 주문이 들어왔으며 Re-Tap 트랜치에는 2억 달러가 들어왔다. 최종 가산금리(스프레드)는 3년물 FRN과 Re-Tap 트랜치는 리보에 각각 67.5bp와 80bp로 결정했다. 5.5년물 FXD는 5T + 100bp로 금리를 확정했다. 발행 규모는 3년물 FRN 5억 달러, 5.5년물 FXD 3억 5000만 달러, Re-Tap 트랜치 1억 5000만 달러로 결정했다.

산업은행은 글로벌본드 딜 성사까지 부침이 많았다. 지난 3일 북한 6차 핵실험 이후 시장이 크게 흔들리면서 당초 확보한 발행 윈도우에 딜을 하지 못했다. 미국 노동절 휴일이었던 지난 4일 이후 다음 날인 5일 미국 국채 10년물은 10bp가량 벌어지면서 시장 상황이 극도로 악화화된 점이 확인됐다. 9월 9일 북한 건국절에 추가 도발을 우려하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산업은행은 지난 7일 발행 딜 중단(No-Go)을 선언했다.

지난 9일 군사적 도발 없이 북한 건국절이 지나가고 11일 유엔의 북한 제재가 솜방망이 수준에 그치면서 지정학적 리스크가 상당 수준 완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산업은행은 곧바로 딜을 개시해 성공적으로 자금을 모았다. 총 17억 달러의 주문 중 지역별 비중은 아시아 54%, 유럽 32%, 미국 12%를 기록했다. 절반에 가까운 주문이 아시아 외 지역에서 들어와 지정학적 리스크가 일정 수준 해소된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다만 뉴이슈프리미엄(New Issue Premium·NIP) 지불은 불가피하게 이뤄졌다. 3년물 FRN과 Re-Tap의 경우 NIP가 각각 4bp와 2bp인 것으로 분석됐다. 투자자들이 리스크에 대한 반대급부를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5.5년물 FXD의 경우 NIP가 -1bp 수준에 그쳐 오히려 유통금리(G-Spread)보다 낮게 발행에 성공했다.

산업은행이 한국물 활로를 뚫어주면서 다른 발행사들은 이전보다 개선된 환경에서 딜을 할 수 있게 됐다. 산업은행이 딜을 하기 전에는 기존에 발행된 한국물 유통금리가 조금씩 오르는 양상이 벌어졌다. 한국물 보유자들은 손실을 우려해 물량을 팔지 않았고 지정학적 리스크 때문에 사려고 하는 투자자는 없었다. 시장 조성에 나선 브로커들만 소규모로 거래를 하면서 한국물의 적정 금리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판단할 만한 지표를 찾기 힘들었다.

국가 신용등급과 동일한 산업은행이 글로벌본드 발행에 성공하면서 벤치마크도 함께 제공해 다른 발행사들은 산업은행 채권을 기준으로 금리 산정에 나설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산업은행 이후 신한은행은 곧바로 달러화 티어2(Tier-2) 코코본드 발행에 나섰다. 이후에는 국민은행, 한진인터내셔널, 기아자동차 등이 딜을 준비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시장이 어려울 경우 딜 자체를 안할 수 있지만 산업은행은 국책은행이라는 입지에 맞게 핵실험 이후 처음으로 딜을 성사시키면서 한국물의 활로를 뚫어줬다"며 "한국물 발행을 준비하고 있는 기업과 은행들은 산업은행 덕분에 이전보다 개선된 환경에서 주문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딜은 골드만삭스, 모간스탠리, 미즈호증권, 소시에테제네랄(SG), UBS, 미래에셋대우, KDB아사아가 주관했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list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