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인더스트리

[이사회 분석]LS 품에 안긴 니꼬동제련, 사명 바꾸고 이사진 재정비명노현 ㈜LS 사장 사내이사로 합류...기타비상무이사에 최원진 JKL 전무 영입

조은아 기자공개 2022-10-04 07:31:59

이 기사는 2022년 09월 29일 17:42 thebell 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LS그룹의 100% 자회사로 편입된 LS니꼬동제련이 사명을 바꾸고 이사진을 전면 재정비했다. 기존 일본 측 이사들이 모두 물러났고 23년의 공동대표 체제를 끝냈다. 명노현 ㈜LS 대표이사 사장이 기타비상무이사가 아닌 사내이사로 합류한 점도 눈에 띈다.

29일 LS니꼬동제련에 따르면 앞서 23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LS엠앤엠(MnM)으로 바꿨다. MnM은 메탈 앤 머티리얼즈(Metal & Materials)의 약자로 소재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의미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사명 변경은 예견된 수순이다. 앞서 5월 LS그룹은 일본 컨소시엄이 보유했던 지분 49.9% 전량을 9331억원에 사들이면서 LS엠앤엠을 온전히 품었다. LS앰앤엠을 구리·금 생산뿐 아니라 배터리(이차전지)·반도체 소재를 아우르는 종합 소재 기업으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9월 인수가 사실상 마무리되면서 사명 변경도 이뤄졌다.

이사회에도 큰 폭의 변동이 있었다. 일본 측 이사 5명이 모두 사임하면서 도석구 대표의 단독대표 체제가 됐다. 기존에는 LS그룹과 일본 측에서 한 명씩 대표이사를 세우고 대표이사를 제외한 사내이사 역시 네 자리씩 동일하게 나눠가졌다.

명노현 사장이 사내이사로 합류한 점도 눈에 띈다. 기존 구자은 회장이 맡고 있던 사내이사 자리를 넘겨받았다. 명 사장은 구 회장이 LS그룹 총수가 된 올해 ㈜LS 대표이사에 올라 회장을 보좌해 그룹 전반을 돌보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는 앞서 5월 기존 구 회장이 맡고 있던 LSA홀딩스와 LS오토모티브테크놀로지스 기타비상무이사 자리 2곳을 물려받은 데 이어 이번에 그룹의 주력 계열사 LS엠앤엠에서 사내이사 자리도 물려받았다. LS엠앤엠이 그룹 매출의 30% 이상을 내는 주력 계열사인 만큼 사내이사로서 회사를 더욱 면밀하게 들여다보고 챙기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명 사장의 입지 역시 한층 탄탄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명 사장은 과거에도 구 회장과 손을 맞춘 경험이 있다. 그는 LS전선 출신으로 구 회장이 LS전선 경영진으로 합류했을 당시 최고재무책임자(CFO) 전무로 있었다. 명 사장이 재무 전문가라는 점에서 영업 및 사업 전략과 같은 분야에 능통한 구 회장과 좋은 호흡을 보여줄 것이란 평가가 나온 바 있다.

최원진 JKL파트너스 전무가 기타비상무이사로 합류한 점도 주목할 만하다. 상법상 기타비상무이사에는 별다른 자격 요건이 없지만 보통 주요 주주 측 인물이 합류하는 경우가 많다.

최 전무는 LS그룹 소속이 아니지만 자문 역할 등을 위해 영입된 것으로 보인다. 최 전무는 지난해까지 롯데손해보험 대표이사를 지냈으나 현재는 물러나 사내이사만 맡고 있다. 롯데손해보험이 사모펀드인 JKL파트너스에 인수된 뒤 체질 개선과 수익성 강화에 힘을 쏟아 홀로서기의 기반을 다졌다.

일본 측 인원이 줄면서 전체 이사회 규모도 작아졌다. 사내이사를 맡고 있던 홍형기 재경부문장도 자리에서 내려오면서 사내이사는 대표이사를 포함해 4명, 기타비상무 이사 1명을 더해 모두 5명이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02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41 영풍빌딩 5층, 6층대표/발행인성화용 편집인이진우 등록번호서울아00483
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김용관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2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