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인더스트리

[문화 산책]박스오피스 지금 주목할 영화는[5월 다섯째주]<퓨리오사> 2주째 1위, <설계자> 2위 진입…좌판율 최고 <그녀가 죽었다>

고진영 기자공개 2024-06-04 09:59:11

이 기사는 2024년 06월 03일 10:50 thebell 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1위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Furiosa: A Mad Max Saga)

5월 다섯째주 주간 박스오피스는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가 전주에 이어 1위를 지켰다. 5월 22일 개봉했으며 29일 <설계자>가 개봉하면서 일일 관객수 선두를 내줬지만 이틀만에 다시 탈환했다. 전주 대비 관객수는 13.8%(7만7744명) 줄었다. 6월 2일 기준 누적관객수는 105만1030명, 누적매출액은 109억1000만원이다. 같은 날 기준 스크린 점유율은 17.2%(1360개)로 전주(18.8%)와 비슷했고 좌석 판매율은 15.9%로 3.8%포인트 하락했다.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이후 9년 만에 나온 매드맥스 시리즈 작품이다. 워너브러더스코리아가 수입과 배급을 담당했다. 제작사는 케네디 밀러 미첼(Kennedy Miller Mitchell)이다.


2위 설계자

개봉 5일차를 지난 <설계자>가 주간 박스오피스 2위로 진입했다. 이 영화는 5월 29일 공개된 이후 이틀간 일일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으나 31일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에 다시 역전 당했다. 이달 2일까지 37만2115명의 관객을 동원했으며 누적매출액은 33억원이다. 같은 날 1096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면서 스크린 점유율은 13.8%, 좌석 판매율은 9.5%를 나타냈다. <설계자>는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NEW)가 투자배급한 작품이다. 영화사 집이 제작했다.


3위 그녀가 죽었다

<그녀가 죽었다>는 전주와 마찬가지로 5월 다섯째주에도 3위를 기록했다. <설계자>의 개봉에도 불구 전주 2위였던 <범죄도시4>를 오히려 추월하면서 같은 순위를 수성할 수 있었다. 전주 대비 관객수의 경우 24.4%(7만2991) 줄어드는 데 그쳤다. 공개 3주차라는 점을 감안하면 양호한 감소폭이다. 5월 15일 개봉했으며 이달 2일까지 누적관객수는 95만2981명, 누적매출액은 91억원이다. 같은 날 기준 스크린 점유율은 11.4%(900개)로 전주(12.89%, 973개)보다 소폭 하락했다. 이 기간 좌석 판매율도 21.5%에서 18%로 떨어졌지만 5위권 내에서 가장 높았다. <그녀가 죽었다>는 미시간벤처캐피탈이 투자, 콘텐츠지오와 아티스트스튜디오, 무빙픽쳐스컴퍼니가 배급을 담당했다. 제작사는 엔진 필름이다.


4위 범죄도시4

전주 2위였던 <범죄도시4>는 5월 다섯째주 4위로 내려앉았다. <설계자>가 개봉한 데다 <그녀가 죽었다>에 밀려난 탓이다. 전주와 비교해 관객수는 41%(15만8459명) 감소했다. 개봉 6주차, 6월 2일 기준 누적관객수는 1127만3417명이고 누적매출액은 1078억원이다. 같은 날 스크린 점유율은 11.2%(889개)로 전주(13.6%, 1024개) 대비 135개 스크린을 잃었다. 좌석 판매율 역시 14.8%로 전주(17.6%)보다 하락했다. <범죄도시4>는 ABO엔터테인먼트가 메인투자, 배급하고 플러스엠이 공동배급한 작품이다. 빅펀치픽쳐스와 홍필름, B.A.엔터테인먼트가 제작했다.


5위 극장판 하이큐!! 쓰레기장의 결전 (Haikyu!!: The Dumpster Battle)

<극장판 하이큐!! 쓰레기장의 결전>이 주간 박스오피스 5위를 차지했다. 5월 넷째주엔 4위였으나 <설계자>가 개봉하면서 한 계단 내려앉았고 전주 대비 관객수는 58.7%(9만823명) 줄었다. 이달 2일까지 누저관객수는 56만7005명, 누적매출액은 58억6000만원이다. 같은 날 기준 514개(6.5%) 스크린에서 상영됐으며 좌석 판매율은 14%를 나타냈다. 스포츠 애니메이션 영화인 <극장판 하이큐!! 쓰레기장의 결전>은 SMG홀딩스가 수입, NEW와 CJ CGV가 배급을 담당했다. 제작사는 프로덕션 I.G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02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41 영풍빌딩 5층, 6층대표/발행인성화용 편집인이진우 등록번호서울아00483
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김용관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2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