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머니투데이미디어 event

[알림]머니투데이가 27기 수습기자를 모집합니다

계열사MT

등록일2021-06-14

[알림]머니투데이가 27기 수습기자를 모집합니다

머니투데이가 27기 수습기자를 모집합니다.

모든 언론이 종이에 갇혀있던 2000년 1월 1일 0시 머니투데이는 우리나라 최초로 실시간 온라인 뉴스를 시작했습니다. 이후 22년간 머니투데이는 남들이 가지 않은 길을 마다하지 않으며 대한민국 미디어 혁신을 이끌어왔습니다.

머니투데이는 '팩트'에 기반한 한 단계 더 깊은 분석으로 경제를 바라보고, 정치와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며 종합경제미디어로 성장했습니다. 내 삶을 바꾸는 정치뉴스 더300(the300), 저널라이브러리 티타임즈(TTimes), 법률 프리미엄 콘텐츠 더엘(the L) 등 전문 저널리즘 서비스로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부자되는 길을 이어주는 부동산 채널 '부릿지', 개미 투자자들의 꿈을 응원하는 '부꾸미' 등 유튜브를 포함한 새로운 미디어 채널을 통해서도 활발하게 독자들과 만나고 있습니다.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머니투데이와 함께 새 역사를 만들어갈 패기 있는 여러분의 도전을 기다립니다.

[머니투데이 공채 27기 채용일정]

◇모집분야 및 인원 = 취재기자 0명

◇응시자격 = 해외여행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 남자는 병역필 또는 면제자

◇접수기간·방법 =6월14일(월)부터 6월25일(금) 17시까지

머니투데이 채용사이트 통해 접수
(https://mt.saramin.co.kr)

◇전형일정

▷1차 서류합격 통보 =7월 13일(화), 머니투데이 채용사이트에 게재

▷2차 필기시험 = 7월 17일(토) 영어, 논술(오전 9시, 서울 종로구 소재 경복고등학교)

※시험 일시와 장소는 코로나 상황 등에 따라 변경될 수 있음

▷3차 면접시험 = 2차 합격자에 한해 개별 통보

▷최종 합격자 발표 = 추후 본사 홈페이지 및 신문 공고

문의 = 편집국 (02)724-7700

첨부파일

주)더벨 주소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6 (을지로 1가) 금세기빌딩 5층대표/발행인성화용 편집인이진우 등록번호서울아00483
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김용관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2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