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월)

전체기사

이스트브릿지, CS베어링 투자 수익 '기대감' IPO 통해 일부 엑시트…지분가치 두배 가량 올라

김병윤 기자공개 2019-11-18 15:52:09

이 기사는 2019년 11월 15일 06:00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이스트브릿지파트너스(이하 이스트브릿지)가 투자한 CS베어링의 기업공개(IPO)가 임박하면서 엑시트(exit) 실적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스트브릿지는 이번 IPO에서 일부 물량을 매각할 예정이다. CS베어링의 지분가치가 투자시점 대비 두 배 이상 뛰었을 것으로 예상돼 쏠쏠한 투자성과가 예상된다. 향후 주가 추이에 따라 잔여지분 매각 때 적잖은 차익도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CS베어링은 오는 19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 지난해 12월 27일 한국거래소 예비심사 청구 후 약 11개월 만의 코스닥 입성이다. IPO가 확정되면서 시장의 관심은 이스트브릿지의 엑시트 성과에 쏠리고 있다. 이스트브릿지는 2013년 6월 조성한 1호 블라인드펀드 '이스트브릿지 아시안 미드-마켓 오퍼튜니티 펀드(Eastbridge Asian Mid-Market Opportunity Fund)'를 통해 CS베어링에 투자했다.

이스트브릿지가 투자할 시점에 CS베어링 지분가치는 정확히 공개되지 않고 있다. 다만 과거 투자 이력을 통해 대략적인 지분가치를 추정해 볼 수 있다. CS윈드는 지난해 4월 CS베어링의 구주 134만6974주를 약 78억원에 매입했다. 총 발행주식 수로 환산할 경우 지분 100% 가치는 462억원 정도로 산출된다. 2011년 보통주 1주로 전환할 수 있는 상환전환우선주(RCPS)는 주당 4000원에 발행됐다. 당시 발행주식 수를 대입할 경우 지분 100% 가치는 274억원 정도다.

IB 업계 관계자는 "2011년과 지난해 지분가치 정도를 감안했을 때, 2013년 이스트브릿지의 투자가 이뤄질 때의 지분가치는 300억원대로 추정할 수 있다"며 "이번 공모가를 바탕으로 한 지분가치가 669억원인 점을 감안하면 이스트브릿지 투자 후 지분가치가 두 배 정도 오른 셈"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구주매출 후에도 잔여지분을 보유한 이스트브릿지는 향후 주가 추이에 따라 차익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CS베어링의 공모물량은 총 238만주다. 이 가운데 신주가 143만주(60.1%), 구주가 95만주(39.9%)다. 구주매출은 전량 이스트브릿지 몫이다. 이스트브릿지는 구주매출 후에도 244만6052주를 보유하게 된다. 신주 물량을 감안할 때 IPO 후 지분율은 약 26% 낮아지지만 2대주주 지위를 유지할 전망이다.

한편 CS베어링 공모가는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을 통해 희망공모가 밴드(7400~8400원)의 최상단인 8400원으로 확정됐다. 기관투자자로부터 우호적인 투자심리를 확인한 셈이다.

시장에서는 긍정적 평가를 이끌어낸 배경 가운데 하나로 실적 개선을 꼽고 있다. 올 상반기 CS베어링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0.9% 증가한 471억원이다. 같은 기간 동안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6배, 62배 가량 확대됐다. 투자은행(IB) 업계 관계자는 "과거 자본적지출(capex)을 늘리면서 생산설비를 확장했고, 늘어난 수주에 대응할 수 있게 되면서 외형과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IPO 구조 또한 CS베어링의 투자심리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기존 주주에 유리한 구주매출보다는 회사로 자금이 유입돼 기업가치를 끌어올릴 수 있는 신주 비율을 높인 점이 시장에 우호적 신호를 줬을 것이라는 게 IB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전체 공모자금 200억원 가운데 60%가 CS베어링으로 유입되는 구조다.

IB 업계 관계자는 "이스트브릿지가 보유한 주식 가운데 일부를 IPO로 내놓지만, 여전히 2대주주를 유지하고 있고 잔여지분에 대해 자발적으로 3개월 락업(lock-up)을 설정하는 등 책임감 있는 주주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오버행(overhang) 우려를 불식시키는 신호를 시장에 줌으로써 투자심리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M&A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CS베어링의 구주를 매입하며 최대주주에 오른 CS윈드(지분율 51.05%) 역시 이스트브릿지가 투자의 가교 역할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스트브릿지가 현재까지 보인 행보를 감안했을 때, 단기간 내 잔여지분을 처분할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CS베어링의 최대주주인 CS윈드(지분율 51.05%)와 2대주주인 이스트브릿지 간 교감이 있었기에 이러한 공모 구조를 설계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CS베어링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04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6 (을지로 1가) 금세기빌딩 5층대표/발행인성화용편집인이진우등록번호서울아00483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이현중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3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