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2(일)

회사소개

더벨에서 정보 서비스의 새로운 지평을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딜이 있는 곳에 벨이 울립니다"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더벨(thebell)은 M&A,IPO, 채권·외환시장 정보에서 금융회사와 대기업, 프라이빗에쿼티(PE)와 연기금의 조달·운용에 이르기까지 시장 주체들의 움직임과 주요 거래(deal)를 추적합니다.
방대한 데이터와 함께 정밀한 기업분석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더벨에서 정보 서비스의 새로운 지평을 확인하세요.

머니투데이그룹

머니투데이 그룹

더벨 조직도

더벨 조직도

(주)더벨
주소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6 (을지로 1가) 금세기빌딩 5층대표/발행인/편집인성화용등록번호서울아00483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이현중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4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