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토)

전체기사

스틱, 유비케어 매각 본궤도…흥행 예고 티저레터 배포 시작…다수 SI·FI 관심

김혜란 기자공개 2019-10-04 07:00:00

이 기사는 2019년 10월 02일 08:50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스틱인베스트먼트가 전자의무기록(EMR) 업체 유비케어 매각을 위한 티저레터를 배포하고 본격적인 매각 작업에 들어갔다. 유비케어는 국내 1위 EMR 업체로 국내·외 전략적 투자자(SI)와 재무적 투자자(FI) 다수가 관심을 보이고 있어 흥행이 예상된다.

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스틱인베스트먼트와 매각주관사 EY한영, KDB산업은행은 이날부터 잠재적 원매자들을 대상으로 티저레터 배포를 시작했다. 매각 방식은 제한적 공개경쟁입찰이다. 이에 따라 매각 측은 이르면 내주 티저레터를 받은 잠재적 원매자 가운데 '롱리스트(1차 후보군)'을 선정할 예정이다. 이후 이들 가운데 비밀유지약정(NDA)를 맺은 원매자들에게 IM(투자설명서)를 제공한다. 매각 측은 11월 말께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유비케어의 인수 메리트로는 안정적인 현금 창출력이 꼽힌다. 유비케어는 전국 16000여개 병원과 7000여개 약국에 EMR(Electronic Medical Record)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EMR 솔루션이란 환자의 진료와 수술, 검사 기록을 전산에 입력, 정리, 보관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환자 정보 관리를 편리하게 할 수 있어 대부분의 의원과 약국이 EMR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병의원 시장 점유율은 49%로 국내 1위, 약국 점유율은 33%가량이다. 월정액 사용료를 받기 때문에 매월 안정적인 현금을 얻을 수 있다. 또 유비케어는 이들 병의원, 약국에 의료기기와 의약품 등을 유통업도 병행하고 있다. 유통 부문이 유비케어 매출의 43%를 올릴 정도로 큰 편이다.

사실 의료 전산화 시스템은 이미 보편화됐고 산업 자체가 성숙기에 진입했기 때문에 앞으로 폭발적인 성장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평가가 많다. 하지만 유비케어의 경우 2016년부터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했고, 다각화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놓았기 때문에 향후 매출 증대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게 관련 업계의 평가다.

스틱인베스트먼트는 연관 기업을 추가로 인수하는 '볼트온' 전략을 적극적으로 구사했는데, 2016년 '똑닥'이라는 애플리케이션을 보유한 비브로스를 인수한 사례가 대표적이다. 똑닥은 사용자 주변 약국과 의원을 검색해주고, EMR과 연동돼 있어 환자가 모바일로 병원 접수나 예약을 할 수 있다. 2017년엔 요양병원 EMR 전문업체 바로케어와 지난해 요양·한방병원 EMR 업체인 브레인헬스케어를 인수해 사업을 확장했다.

유비케어의 사업 영역이 '실버산업'과 '빅데이터', '헬스케어' 등 미래 성장 산업의 주요 키워드와 맞닿아 있다는 점도 흥미롭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유비케어의 기관별 EMR 시장점유율은 한방병원 약 54%, 요양병원 49%, 의원 49% 수준이다. 이 가운데 요양병원 수는 연간 7.9%씩 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유비케어의 EMR 사업이 확대될 여지가 있다. 또 향후 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사업 진출 가능성도 열려 있다.

한편, 이번 매각 대상은 스틱인베스트먼트가 보유한 유비케어 지분 33.94%다. 스틱인베스트먼트가 유비케어를 인수한 건 지난 2015년이다. 당시 SK케미칼로부터 유비케어 지분 43.97%를 797억원에 매입했다. 이후 유비케어는 지난해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단행했고 카카오인베스트먼트를 2대주주로 초청했다. 당시 카카오인베스트먼트는 지분 19.97%를 420억원에 매입했다. 이에 따라 스틱인베스트먼트의 지분이 현재의 약34%로 조정됐으며 스틱인베스트먼트는 유비케어 인수 5년 차를 맞은 만큼 엑시트(투자금 회수)에 나서게 됐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04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6 (을지로 1가) 금세기빌딩 5층대표/발행인성화용편집인이진우등록번호서울아00483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이현중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3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