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일)

전체기사

신동주, 소송 행보…'경영권 분쟁 진행형 만들기' 한일 양국서 '개인+법인' 소송 15건 제기…후속 법적 공방 이어갈듯

노아름 기자공개 2018-07-11 08:04:15

이 기사는 2018년 07월 09일 16:04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사진)의 최근 행보는 국내 사업기반 마련 시도, 지속된 주주총회 소집 및 국내외 잇단 소송 등 총 세 가지로 압축된다. 세부사항에 대한 주요 안건은 각각 다르지만 '경영권 분쟁 지속'이라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신 전 부회장이 전방위적 시도를 이어오고 있다는 평이 대다수다.

앞서 신 전 부회장이 지분 매입에 나섰던 국내 사업회사 블랙스톤의 투자회수 가능시점과 신동빈 회장(사진)에 대한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의 신임이 재차 이뤄졌던 점 등을 종합 고려해보면 신 전 부회장의 믿을 구석은 국내외 경영진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신 전 부회장의 승소 확률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지만 롯데 브랜드가치 하락 우려에 따라 롯데그룹의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있기 때문이다.

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신 전 부회장이 본인 스스로 혹은 신격호 명예회장을 내세워 2015년 이후 국내외 임원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은 8~9건(미공개건 포함)으로 파악된다. 이외에 롯데쇼핑, 호텔롯데 및 일본롯데 법인에 대한 회계장부열람 가처분신청, 손해배상청구 건 등을 합하면 최소 15건의 소송이 줄이어 진행됐다.

이 중 롯데쇼핑과 호텔롯데에 회계장부열람등사 가처분신청한 건은 회사가 신 전 부회장이 요청한 자료를 제시함에 따라 신 전 부회장이 소를 취하했지만, 호텔롯데·부산롯데호텔 등 신 전 부회장 사내이사직 해임 건에 대한 항소심 첫 변론기일이 지난 3일 이뤄져 경영권 분쟁에 따른 후속 공방이 법정에서 이어지고 있다는 평가다.

2017071001000143100008322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우)>

신 전 부회장의 잇단 행보를 두고 재계에서는 그의 시간끌기 전략이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한다. 주요 인사에 대한 압박과 회사를 상대로 한 가처분신청을 이어와 경영권 분쟁 종결을 지연시키고자 하는 의도가 크다는 분석이다.

이는 신 전 부회장이 국내외를 막론하고 공공기관에 손을 내밀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앞서 다섯 차례에 걸친 주총 패배로 신 전 부회장의 경영권 복귀는 안개속에 빠졌다는 평가가 주를 이뤘다. 신 전 부회장은 지난 2016년 신 회장의 해임안을 지속적으로 주주제안하겠다는 이른바 '무한주총'을 선언했다. 다만 일본 롯데를 이끌고 있는 쓰쿠다 다카유키 일본 롯데홀딩스 사장과 고바야시 마사모토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비롯한 일본측 주주는 과거 다섯 번에 걸친 롯데홀딩스 주주총회 표대결에서 신 전 부회장의 경영 능력을 인정하지 않았다.

이에 신 전 부회장으로서는 법적 분쟁을 이어가며 노이즈를 일으키는 전략을 택했다는 분석이다. 롯데그룹이 지난해 지주사 전환에 나선 이후 법인을 대상으로 한 소송은 없었지만 임직원에 대한 문제제기는 이어졌다. 지난해 신 전 부회장 측이 횡령 건으로 고소한 류제돈 전무에 대한 검찰 수사가 최근 진행 중인 것이 대표적이다. 류 전무는 신 명예회장 및 신 회장의 '비서실장' 중 한 사람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신 전 부회장이 재기를 노리고 롯데 임원들에 대한 업무방해, 재물은닉, 횡령 등의 혐의로 제기한 소송은 다수 집계된다. 미공개 건까지 합하면 개인에 대한 문제제기는 지난 2015년 이후 8~9건 이뤄진 것으로 파악된다.

롯데그룹으로서는 상황을 주의깊게 지켜보는 모양새다. 다만 롯데 측은 신 전 부회장의 후반 공세가 강하게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본다. 임원 개인에 대한 소송 리스크는 사라졌다고 보기 어려우나, 앞서 지주회사 전환 시점에 신 전 부회장이 보유주식 대다수에 대한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해 각각의 계열사에 행사하는 영향력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지난 5일 진행된 롯데그룹 사장단 회의에서 황각규 부회장은 기자와 만나 최근 신 전 부회장의 행보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황 부회장은 신 전 부회장 측이 전방위적 소송을 이어가는 것에 대한 그룹 차원의 대비방안을 묻는 질문에 "(신 전 부회장 측이) 하시고 싶은대로 하셔야지 어쩌겠나"라며 "우리가 (제지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본인 생각이 있어서 하시는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04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6 (을지로 1가) 금세기빌딩 5층대표/발행인성화용편집인이진우등록번호서울아00483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이현중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3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