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인더스트리

[엔터테인먼트 2023]'빅4' 신인데뷔 봇물, 올해만 10개팀 나온다①BTS·빅뱅 완전체 활동부재 메울 모멘텀, 미·일 등 글로벌 데뷔 앞둬

원충희 기자공개 2023-01-20 11:21:20

[편집자주]

지난해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엔데믹을 맞아 K-Pop 스타의 활동 재개와 공연시장 리오프닝에 힘입어 기지개를 폈다. 올해는 대형 스타들의 컴백과 신인 데뷔 봇물이 터지면서 사상 최대 실적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글로벌 한류를 이끄는 하이브, SM, JYP, YG 등 '빅4'를 중심으로 2023년 엔터업계의 큰 흐름을 조명해본다.

이 기사는 2023년 01월 18일 11:40 thebell 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올해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선 신인 데뷔의 봇물이 터질 예정이다. 일단 4대 엔터사로 꼽히는 하이브, SM, JYP, YG에서 준비하는 신인만 총 10개 팀에 이른다. 작년 데뷔한 뉴진스가 6개월 만에 정산을 받는 등 신인들의 수익화 속도가 빨라진 덕분이다.

올 1분기부터 BTS 솔로, 뉴진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트와이스, 엔믹스, 에스파, NCT127(리팩), 트레져 등으로 사상 최대 실적 흐름이 이어진다. SM도 라이크기획 계약 종료를 기점으로 주주의 요구에 맞춘 긍정적 변화가 시작된다.

◇4대 엔터사, 작년 4분기 실적 호조 기대

지난해 엔터업계는 BTS 군 입대와 빅뱅의 재계약 불확실성이 존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엔데믹을 맞아 공연시장이 되살아나면서 케이팝(K-Pop)에 힘을 실었다. 대형 스타들의 월드투어와 신보 발매 등으로 엔터사들의 실적도 부쩍 좋아졌다.

올 4분기 실적은 JYP가 가장 좋고 하이브와 SM, YG가 기대치를 소폭 하회하는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다. JYP는 4분기 사상 최대 실적이 예상되는데 앨범은 스트레이키즈와 있지(ITZY)의 컴백이 반영되면서 판매량 400만~500만장이 기대되고 있다. 또 3분기에 이연된 니쥬 아레나 투어가 반영되고 4분기에 진행된 돔 투어는 내년 1분기로 이연될 것으로 예상된다.
*JYP 니지 프로젝트로 데뷔한 걸그룹 '니쥬'
하이브는 4분기 BTS의 진과 RM 솔로, 르세라핌의 컴백으로 약 410만장을 팔았다. 또 세븐틴과 TXT의 일본 및 아시아 투어가 반영된다. 4분기부터 네이버의 V라이브와 통합으로 팬 플랫폼 위버스 내 78팀 입점하면서 월간활성사용자 수(MAU)가 900만명을 상회하고 있다.

SM은 NCT드림의 리패키지 판매 호조와 레드벨벳 컴백, 3분기 미반영된 미국향 음원 등의 실적이 4분기에 들어온다. 아울러 NCT와 슈퍼주니어의 월드 및 아시아 투어 등으로 약 37만명이 반영된다. YG의 경우 3분기에 컴백한 블랙핑크의 유니버셜 및 중국향 미반영분과 국내 2회 및 월드투어 24회가 반영된다.

◇한·일·중·미 시장 겨냥한 글로벌 아이돌 데뷔 예정

올해는 4대 엔터사 신인 데뷔 봇물이 터진다. JYP는 국내, 일본, 중국, 미국에서 각 1팀씩 총 4팀이 데뷔할 계획이다. 미국 걸그룹의 경우 4분기 데뷔로 예상되는데 관련 오디션 프로그램은 내달쯤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방영이 시작된다. 상반기 내 한국 보이그룹, 하반기에 중국과 일본 보이그룹 데뷔를 앞두고 있다. 한국은 오디션 프로그램 'LOUD' 프로젝트, 일본은 니지 프로젝트의 남자 버전으로 더 높은 수익화 과정이 기대되고 있다.

하이브는 올해 하반기로 미국 아이돌 그룹 데뷔가 계획돼 있다 'I-LAND'를 통해 데뷔한 엔하이픈처럼 이미 미국 연습생을 뽑아 트레이닝 중이며 2분기에 미디어 파트너사를 통해 공개한 후 3분기 데뷔하는 프로세스다.
*YG 신인 걸그룹 '베이비몬스터'
SM은 라이크기획 로열티가 2분기부터 빠지는데다 올해 미뤄져 왔던 NCT도쿄와 신인 보이그룹 데뷔도 목표하고 있다. YG의 경우 아이콘의 계약종료, 빅뱅의 완전체 투어 부재 등 격변의 한해가 될 전망이다. 다만 신인 걸그룹 '베이비몬스터' 데뷔가 가시화되고 있어 이를 만회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02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41 영풍빌딩 5층, 6층대표/발행인성화용 편집인이진우 등록번호서울아00483
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김용관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2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