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전체기사

제주맥주, 수요예측 임박에도 피어그룹 조정 글로벌 톱티어 하이네켄·앤하이져부시인베브 최종 제외, 공모가 변동 없어

남준우 기자공개 2021-05-10 14:21:02

이 기사는 2021년 05월 07일 07:13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제주맥주가 글로벌 톱티어 맥주 기업을 피어그룹에서 제외했다. 하이네켄, 앤하이져부시 인베브가 빠지고 사베코와 워털루브루잉 2개사만 피어그룹에 남겼다. 수요예측일이 임박했음에도 업계 최초 상장인 만큼 보수적 관점을 적용해 끝까지 심혈을 기울였다.

제주맥주는 처음 증권신고서를 제출할 때 피어그룹에 하이네켄, 앤하이져부시 인베브, 사베코, 워털루 브루잉 등 4개사를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다만 하이네켄과 앤하이져부시 인베브는 글로벌 톱티어 주류사로 초창기 수제맥주사의 색깔이 많이 옅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최근 성장성 지표도 마이너스(-)였다. 앞으로 성장성을 입증해야할 제주맥주에 부합하는 피어그룹인지에 대해 논란도 있었다.

고민 끝에 제주맥주는 6일 기재정정을 통해 두 회사를 피어그룹에서 최종적으로 제외했다. 좀 더 세밀한 기업가치 책정을 위해 실적 상한선을 뒀다. 2020년 제주맥주 매출액(215억원) 대비 100배 이하의 매출액을 기록한 기업만 피어그룹에 남겼다.

하이네켄은 2020년 매출 26조원, 앤하이져부시인베브는 55조원을 기록한 글로벌 대형 수제맥주사다. 제주맥주 매출액의 1000배가 넘는다. 반면 같은 기간 사베코는 매출 1조4190억원, 워털루 브루잉은 매출 532억원으로 각각 66배, 2.5배 수준이다.

두 회사를 제외하며 적용 EV/EBITDA가 기존 17.84배에서 20.07배로 변경됐다. 다만 비바이오 테슬라 트랙 상장기업의 연 할인율이 22.29%인 점을 감안해 '30.22~22.17%'의 할인율을 적용했다. 공모희망가액 밴드는 기존과 동일한 2600~2900원이다.

제주맥주는 오는 8일 증권신고서 효력이 발생한다. 10~11일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수요예측 일정에 들어간다. 다만 증권신고서 기재정정을 통해 수요예측일이 다소 변경될 여지는 있다.

수요예측일이 임박했지만 투자자들을 위해 끝까지 심혈을 기울였다. 업계 최초 상장인 만큼 좀 더 보수적인 관점을 적용하고자 했다. 글로벌 톱티어 회사를 피어그룹에서 제외한 만큼 2022~2023 예상 실적도 소폭 하향 조정했다.

제주맥주 관계자는 "두 회사를 피어그룹에 선정해야하는 지를 두고 고민이 많았다"며 "효력발생일이 임박했지만 보수적인 관점을 유지해 피어그룹을 변경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02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6 (을지로 1가) 금세기빌딩 5층대표/발행인성화용 편집인이진우 등록번호서울아00483
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김용관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2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